일반 >골프

'KLPGA 생애 첫 우승!' 임희정, 'LPGA 꿈-상금-인성'을 말하다
등록 : 2019.08.25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우승 축하 꽃잎 세례 받는 임희정. /사진=KLPGA 제공
우승 축하 꽃잎 세례 받는 임희정. /사진=KLPGA 제공
'루키' 임희정(19·한화큐셀)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임희정은 25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 컨트리클럽(파72·6496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4개를 합쳐 3오버파 75타를 기록했다.

앞서 3라운드까지 8타 차로 선두를 질주했던 임희정은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 2위 박채윤(25·삼천리)을 4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후 18번째 대회에서 차지한 첫 우승이었다.

임희정은 조아연(19·볼빅), 이승연(21·휴온스), 유해란(18·SK네트웍스)에 이어 4번째 올 시즌 KLPGA투어 신인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우승 후 임희정은 KLPGA를 통해 "지난 2개 대회에서 모두 예선 탈락을 해 이렇게 빨리 우승이 찾아올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최종 라운드 시작할 때 타수 차이가 크게 나 다른 선수들보다는 편하게 경기했다"면서 "챔피언 조라는 중압감 때문에 공격적으로 플레이하지 못한 아쉬움이 크다. 이번 경험을 통해서 다음에 또 챔피언 조에 들어가게 된다면 공격적으로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승 직후에 눈물을 흘리지 않았는데'라는 질문에 "극적으로 우승했다면 눈물이 나겠지만, 오버파를 치고 있는 상황이라 눈물이 안 난 것 같다. 우승 소감을 말할 때는 눈물이 났다"면서 우승 상금에 대해 "일단 상금을 차곡차곡 모으고 싶다. 그리고 더 모아서 가족들이랑 다 같이 여행을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임희정은 골프 선수로서 최종 목표에 대해 "LPGA에 진출하고 싶다. 나중에 JLPGA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지만, 골프선수라면 최종목표를 LPGA 진출로 잡는 것이 맞는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어떤 선수가 되고 싶은가'라는 물음에 "첫 번째로 인성이다. 어른들이 항상 인성을 많이 말씀하셨고,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 후배들이 봤을 때도 본보기가 되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