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이게 바로 몰아치기' 이미향, LPGA 스코티시여자오픈 1R 공동 선두
등록 : 2019.08.09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이미향./AFPBBNews=뉴스1
이미향./AFPBBNews=뉴스1
이미향(26·볼빅)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티시여자오픈(총상금 150만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나섰다.


이미향은 9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6427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3타를 쳤다.

이날 성적으로 이미향은 제인 박(미국), 아너 판 담(네덜란드)과 함께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스코티시여자오픈은 이미향에게 좋은 기억이 있는 대회다. 2017년 이 대회서 LPGA 통산 2승째를 올렸기 때문이다. 2014년 미즈노 클래식에서 첫 승을 거둔 이미향이 이번 대회에서 2년 만에 타이틀 탈환을 노린다.

1라운드부터 무결점 플레이를 선보였다. 전반에만 버디 4개로 4타를 줄인 이미향은 12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으며 확실하게 상승세를 잡았다. 그리고 14번홀(파4)과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해 8언더파의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경기 후 이미향은 "날씨가 좋다보니 샷도 자신있게 할 수 있었다. 샷도 좋고 버디찬스를 많이 만들었는데, 퍼팅 스트로크도 잘 나와서 좋은 플레이를 한 것 같다"고 총평한 뒤 "내일 날씨가 안 좋다고 하는데, 1라운드 플레이 한 것을 좀 더 생각하고 내가 가지고 있는 실력보다 바람을 많이 이용하고 퍼팅에서도 바람을 타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좀 더 집중해야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다른 한국 선수들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운정(29·볼빅)이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고, 김효주(24·롯데)와 김세영(26·미래에셋), 허미정(30)이 나란히 5언더파 66타로 공동 8위를 기록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