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2019 메이저 퀸' 고진영 ''앞으로의 내 골프, 더 기대돼''
등록 : 2019.08.05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고진영./AFPBBNews=뉴스1
고진영./AFPBBNews=뉴스1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9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AIG 위민스 브리티시오픈(총상금 450만달러)에서 3위를 거뒀다. 이번 대회를 통해 메이저 대회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주는 롤렉스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 수상을 확정했다.


고진영은 5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밀턴킨스의 워번 골프클럽(파72·67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낚아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친 고진영은 시부노 히나코(21·일본)에 2타 뒤진 3위로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를 통해 2013년 박인비 이후 6년 만에 '한 시즌 메이저 3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실패하고 말았다. 비록 우승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지난 4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과 7월 네 번째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한 명실상부한 '메이저 퀸'이다.

다음은 고진영과의 일문일답.

-지난 2주 동안 보여준 성과를 축하한다. 오늘 전반과 후반에 각각 버디 3개씩 잡으며 좋은 라운드를 펼쳤는데,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은.

▶이렇게 내가 한 해에 메이저 3승 도전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감사하다. 조금 아쉬움은 있지만 최선을 다했고, 조금은 부족한데 운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은 내가 어쩔 수 없는 부분이었고, 다시 돌아가서 샷을 한다고 해도 오늘했던 플레이대로 할 것 같다. 다른 선수가 더 잘해서 우승하는 것은 어쩔 수 없고, 나는 최선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

-오늘 리젯과 같이 쳤는데, 두 선수 모두 훌륭한 플레이를 했다. 같이 치면서 서로 좋은 영향을 준 것 같은데.

▶오늘 리젯과 같이 쳤는데, 리젯이 상당히 좋은 플레이를 보여줬다. 미스샷이라고는 한 번 밖에 없을 정도로 완벽한 플레이를 했다. 나도 그런 선수와 같이 쳤기 때문에 지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열심히 쳤고, 좋은 동기 부여가 됐다. 마지막 홀은 나나 리젯 모두 아쉬웠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올해 메이저 2승을 거두면서 롤렉스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를 수상하게 됐다. 이 상이 어떤 의미인가.

▶내가 어렸을 때부터 한국 투어에서 활동할 때 많은 분들에게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기엔 부족한 실력이고 아직 멀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나 역시 마찬가지 생각을 했었다. 메이저에서 더 잘하려면 거리도 늘려야 하고 부족한 부분이 굉장히 많다고 들어왔기 때문에 이렇게 메이저 대회에서만 잘 해서 아니카 어워드를 수상하는 것은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

다른 분들의 이야기와 충고를 새겨 듣고, 나도 가다듬으면서 열심히 하다 보니 메이저에서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물론 아직 아쉽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 올해 메이저에서 어떤 부분을 채워야 할지를 많이 느꼈다. 앞으로의 내 골프가 더 기대가 된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