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첫 우승이 역전 우승' 윤상필, KPGA 챌린지투어 13회 대회 정상
등록 : 2019.07.30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윤상필. /사진=KPGA 제공
윤상필. /사진=KPGA 제공
윤상필(21)이 2019 KPGA 챌린지투어 13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우승상금 1600만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윤상필은 30일 충남 태안 소재 솔라고컨트리클럽 솔코스(파72·726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타를 줄여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로 3타차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첫 날에는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쳐 선두 장용(31)에 3타 뒤진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으나 막판 뒷심을 발휘해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윤상필의 뒤를 이어 전규범(22)과 최호영(22·골프존)이 최종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준우승을 기록했다.

경기 뒤 윤상필은 "골프를 시작한 이후 8년 만에 거둔 첫 승인만큼 기쁘다. 우승을 전혀 예상하지 못해 얼떨떨하다"며 "퍼트가 좋았다. 그린 주변 칩샷도 괜찮았고 전체적으로 쇼트게임이 잘 됐다. 그러다 보니 기회를 잡으면 놓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축구 선수로 활동하다 아버지의 권유로 14세의 나이에 골프로 전향한 윤상필은 2016년 4월 KPGA 프로(준회원), 10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차례로 입회했다. 이 대회 전까지 우승을 거둔 적이 한 번도 없었다.

윤상필은 "아마추어 시절과 프로 데뷔 이후 수 많은 대회를 나갔지만 우승과 인연이 멀었다. 하지만 드디어 우승을 했다. 항상 큰 도움을 주고 계시는 부모님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지난해 코스는 다르지만 솔라고컨트리클럽(라고코스)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에 추천 선수로 참가해 준우승한 기억이 있다. 솔라고컨트리클럽과 궁합이 좋은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동안 주로 KPGA 챌린지투어에서 활동하던 윤상필은 2019년 시즌 개막을 앞두고 진행한 KPGA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공동 21위에 올라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현재까지 7개 대회에 출전해 5개 대회에서 컷통과에 성공하며 제네시스 포인트는 60위(651P), 까스텔바작 신인상 포인트는 4위(91P)에 마크 중이다.

윤상필은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목표는 제네시스 포인트 70위 이내의 순위로 시즌을 마치는 것이다. 아직까지는 순항하고 있는 것 같다"며 "상반기를 치르면서 발견된 단점들을 보완하고 있다. 드라이버 샷과 퍼트의 정확성을 높이는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우승을 한 만큼 이 기세를 몰아 하반기 KPGA 코리안투어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