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5홀 연속 버디쇼' 김세영, 마라톤 클래식 우승... LPGA 통산 9승
등록 : 2019.07.15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김세영./AFPBBNews=뉴스1
김세영./AFPBBNews=뉴스1
김세영(26·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2승을 수확했다.


김세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 하일랜드 메도스골프클럽(파71·6550야드)에서 열린 LPGA 마라톤클래식 최종라운드서 보기 1개, 버디 7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22언더파 262타를 기록해 렉시 톰슨(미국·20언더파 264타)을 2타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올렸던 김세영은 2개월 만에 시즌 2승에 성공했다. LPGA 통산 9승째다.

또 고진영(24·하이트진로)과 박성현(26·솔레어), 브룩 헨더슨(캐나다)에 이어 시즌 4번째로 다승자 반열에 올랐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생각보다 일찍 승부가 났다. 톰슨이 전반 타수를 줄이지 못하는 사이 김세영은 몰아치기를 시작했다. 2번홀(파3) 버디를 시작으로 7, 8, 9번홀(파4)까지 3연속 버디에 성공했다.

그리고 10, 11번홀(파4)에서도 2연속 버디, 전반 3개 홀까지 합하면 5개 홀 연속 버디에 성공한 것이다. 이렇게 김세영은 톰슨의 추격 의지를 꺾어 놨다. 톰슨은 후반 이글을 앞세워 5타를 줄이는 등 뒤늦게 발동이 걸렸으나 격차를 줄이기에는 이미 늦은 상황. 김세영이 15번홀과 16번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잇따라 적어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우승에는 문제가 없었다.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줄인 이정은6(23·대방건설)은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단독 4위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 첫 날 깜짝 선두로 나섰던 전영인(19·볼빅)은 1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로 공동 11위에 올랐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