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손베리 LPGA 클래식 2R 선두' 박성현 ''4연속 버디 두 번, 얼떨떨하다''
등록 : 2019.07.06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손베리 크리크 LPGA 클래식 2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박성현. /사진=Gabe Roux/LPGA
손베리 크리크 LPGA 클래식 2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박성현. /사진=Gabe Roux/LPGA
'세계랭킹 1위' 박성현(26·솔레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주 연속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손베리 크리크 LPGA 클래식'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박성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664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를 몰아쳤다.

보기 없이 버디만 10개를 낚았다. 13번~16번홀, 6번~9번홀까지 두 번이나 4연속 버디를 만들기도 했다. 이날 성적을 더해 박성현은 합계 17언더파 127타고 됐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이날 박성현은 각종 기록도 작성했다. 이날 만든 62타는 자신의 커리어 최소타 타이 기록이다. 2017년 마이어 LPGA 클래식 3라운드에서 기록한 바 있다. 36홀 127타 또한 자신의 커리어 최소타다. 지난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 36홀에서 만든 129타를 깼다.

사실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예선 탈락을 아픔을 맛본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우승을 노리는 중이다. 지난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박성현은 2주 연속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우승시 통산 8승이 되고, 올 시즌은 3승째가 된다.

박성현은 "작년 이 대회 당시 굉장히 몸도 힘들었고, 코스를 면밀히 파악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경기를 치러서 컷 탈락을 했다. 올해는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캐디와 코스에 대해 얘기도 많이 했다. 작년보다 좋은 샷이 많이 나왔고, 36홀 기록이라는 좋은 기록도 세울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4연속 버디를 두 번 만든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4개 연속 버디를 전후반에 두 개를 한 줄 몰랐다. 오늘 8언더파를 치고 있을 때 7언더파를 치고 있는 줄 알았다. 그럴 정도로 후반에 집중을 많이 한 것 같다. 모르겠다. 하고 나니까 기분이 좋고 얼떨떨하다"라고 말했다.

최근 6개 라운드 연속 60타를 기록하고 있다는 말에는 "아무래도 샷보다는 그린 주변의 치핑이나 퍼팅에서 안정이 돼서 일정한 경기를 하는 것 같다. 퍼팅감이 굉장히 좋아지고 있고, 스스로도 느끼고 있다. 앞으로 이런 퍼팅감과 치핑감이 유지될 수 있도록 계속 꾸준한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라고 짚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