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안개 때문에...' KLPGA S-OIL 챔피언십 1R 취소돼 36홀로 축소
등록 : 2019.06.07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 / 사진=KLPGA 제공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 / 사진=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PLPGA)는 제주도의 엘리시안 제주 컨트리클럽(파72·6622야드)에서 개막한 '제13회 S-OIL 챔피언십'(총상금 7억 원·우승상금 1억 4000만 원)이 안개로 1라운드가 취소돼 36홀 대회로 축소됐다고 7일 밝혔다.


KLPGA 경기분과위원회는 이날 오전 7시에 예정됐던 첫 조 출발시간을 오전 8시로 미뤘다. 이후 30분 또는 한 시간 단위로 티오프 시간을 연기해 지속적으로 코스 상황을 체크했다. 하지만 기상 상황이 호전되지 않자 대회 조직위원회(협회·경기분과위원회·선수·스폰서·방송·골프장)는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긴급회의를 가졌고, 논의 끝에 오전 11시 50분 1라운드 취소를 공식 결정했다.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조직위원회에서 2회에 걸쳐 심도 있게 논의 후 취소를 결정했다. 오늘 라운드를 진행할 경우 모든 선수들이 플레이를 종료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추후 형평성 문제가 야기될 수 있다"며 "내일 라운드는 정상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한 명의 선수도 티잉 그라운드에 서지 못한 채 1라운드가 취소돼 우승 트로피 경쟁은 하루 미뤄졌다. 대회 1라운드는 8일 오전 7시 티오프할 예정이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