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LPGA 통산 8승째' 김세영 ''목표는 명예의 전당... 만족은 없다''
등록 : 2019-05-06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 /AFPBBNews=뉴스1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김세영. /AFPBBNews=뉴스1
김세영(26·미래에셋)이 연장 접전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8승째를 따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주춤했지만, 연장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웃었다.


김세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댈리 시티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50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총상금 180만달러)' 마지막날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을 품었다.

3라운드까지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하며 단독 1위에 올랐던 김세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로 주춤했다. 그 사이 브론트 로우(잉글랜드), 이정은6(23·대방건설)이 치고 올라와 7언더파 281타로 동률이 됐다. 승부는 연장으로.

연장에서 김세영이 끝내 웃었다. 연장 첫 홀에서 로우와 이정은6이 파에 그쳤고, 김세영은 버디를 낚았다. 쉽게 갈 수도 있었지만, 어쨌든 우승은 김세영의 몫이었다. LPGA 통산 8승째.

우승 후 김세영은 "LPGA에 와서 8개의 우승을 하게 됐다. 내 목표는 골프 명예의 전당인데 그 목표에 가까워진 것 같아서 뜻깊은 우승인 것 같다"라며 소감을 남겼다.

마지막 라운드 기복이 심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롤러코스터 같았다. 전반 나인에서 너무 못쳤던 것이 아쉬웠는데, 마지막까지 끝까지 최선을 다하다 보니 좋은 결과가 있었다. 그래서 이번 우승이 더욱 만족스럽다"라고 설명했다.

연장에 대해서는 "어차피 우승에 굉장히 가까웠다가 플레이오프(연장)를 치게 됐으니 어떻게든 이기자는 생각밖에 없었다. 그런 것이 나에게는 플레이오프에서 이길 수 있는 원동력이 됐던 것 같다"라고 짚었다.

LPGA 최근 5년간 꾸준히 우승한 비결을 묻자 "내 열정이나 우승에 대한 갈망에 대해 만족하지 않고 계속해서 원하고 있는 것이 내가 꾸준히 우승할 수 있는 이유가 아닐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세영은 "지금 가족들과 친구들이 함께 있는데 오늘 저녁에 맛있는 것 먹으면서 우승을 자축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