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5연속 버디' 김비오, 7년만 감격의 KPGA 우승... 통산 4승
등록 : 2019-04-28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김비오./사진=KPGA
김비오./사진=KPGA
'10년차' 김비오(29·호반건설)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7년 만에 감격의 우승을 달성했다.


김비오는 28일 전북 군산에 위치한 군산컨트리클럽 리드, 레이크 코스(파71·7128야드)에서 열린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김비오는 김태훈(34)을 2타차로 제치고 4타차 역전우승을 차지했다.

2010년 대상을 비롯해 덕춘상(최저타수상), 명출상(신인상) 등 3관왕에 올라 최고의 선수에 자리했던 김비오는 2012년 상금왕에 오르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무대를 끊임없이 노크했던 김비오는 지난해에 PGA투어 2부인 웹닷컴투어서 활동했다. 하지만 성적은 좋지 않았다. 18개 대회에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컷 탈락한 후 지난해 8월 국내로 유턴했다. 그리고 올 시즌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을 신고했다.

그의 마지막 우승은 2012년 5월 열렸던 'SK텔레콤오픈 2012'였다. 7년 만에 KPGA 우승이자 통산 4승이다.

3라운드까지 공동 5위로 최종라운드에 돌입한 김비오는 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신고한 뒤 5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해 타수를 잃었다. 하지만 7번홀(파4)부터 그의 상승세는 시작됐다. 7번홀 버디를 시작으로 9번홀(파5)부터 13번홀(파3)까지 5연속 버디 행진을 달렸다. 16, 17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지만 2위 그룹과 격차가 났기 때문에 우승을 하는 데는 무리가 없었다. 마지막 조가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경기가 끝나기 전 김비오의 우승이 확정됐다. 김비오는 가족과 기쁨을 나누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김태훈(34)은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5언더파로 준우승을 기록했다. 단독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했던 '루키' 김태호(24)는 4타를 잃어 공동 6위로 마쳤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