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홀인원' 김자영의 함박웃음, 다이아몬드 목걸이 받는다
등록 : 2019-04-26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김자영./사진=KLPGA
김자영./사진=KLPGA
김자영(28·SK네트웍스)이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2019시즌 첫 메이저대회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김자영은 26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661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리스F&C KLPGA챔피언십 2라운드 2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부상으로 2000만원 상당의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받는다.

홀인원 상황은 이렇다. 137야드 거리에서 8번 아이언으로 티샷을 했고, 홀 5m 앞에 떨어져 원바운드 된 후 라이를 따라 굴러 들어갔다.

김자영은 "이번이 네 번째 홀인원이다. 이전에는 아무런 부상이 없어서 좋으면서도 아쉬웠다. 이번에는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있어서 너무 좋다"고 웃었다.

이날 김자영은 3번홀(파4)과 7번홀(파5) 버디, 17번홀(파3) 보기를 기록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2라운드가 진행되고 있는 오후 3시 현재 공동 6위에 올라있다.

김자영은 "첫날 날씨때문에 어려운 플레이를 했는데 잘 마무리 했다. 홀인원도 했고 스폰서인 크리스가 개최하는 대회라 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남은 두 라운드도 잘해서 든든한 크리스 후원에 보답하고 싶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