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박지영, KLPGA 2019시즌 개막전 우승... 910일만 통산 2승
등록 : 2018-12-10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박지영./사진=KLPGA
박지영./사진=KLPGA
2015년 신인왕 박지영(22·CJ오쇼핑)이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박지영은 9일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579야드)에서 열린 2019시즌 KLPGA투어 개막전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1개, 버디 3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이로써 1~3라운드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박지영은 2018시즌 다승왕 이소영(21·롯데)을 1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박지영은 2015년 6월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승을 거두며 그 해 신인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이후 승수를 쌓지 못했다. 그리고 3년 만인 910일만 에 감격의 2승째를 올렸다.

박지영은 이날 1번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후 8번홀에서 또 하나의 버디를 추가하며 좋은 기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9번홀 보기 이후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지루한 파 행진이 이어진 것이다. 박지영이 주춤하는 사이 이소영이 치고 올라오기 시작했다. 후반에만 버디 5개를 잡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결국 공동 선두를 허용한 박지영은 마지막 파5 18번홀에서 천금 버디를 잡으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우승 확정 후 기쁨의 눈물을 흘린 박지영은 "굉장히 오랜만에 우승해서 아직까지 믿기지 않고 내가 정말 우승했나 싶다. 정말 기쁘고, 지금까지 열심히 한 것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우승 하니까 됐구나 하는 생각에 눈물이 너무 많이 났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민지(21)가 최종합계 8언더파로 단독 3위에 자리한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19·롯데)은 최종합계 이븐파 216타 공동 25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