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필 미켈슨, '세기의 대결'서 타이거 우즈 잡아... 900만$ 독식
등록 : 2018-11-24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세기의 대결에서 미켈슨이 웃었다. /AFPBBNews=뉴스1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세기의 대결에서 미켈슨이 웃었다. /AFPBBNews=뉴스1
필 미켈슨(48)이 타이거 우즈(40)와 치른 '세기의 대결'에서 승리를 품었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900만 달러(약 101억 9000만원)의 주인이 됐다.


미켈슨과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쉐도우 크릭 골프클럽(파72·7560야드)에서 '캐피털 원스 더 매치 : 타이거 VS 필'을 펼쳤다. 1대1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상금이 무려 900만 달러에 달했다.

그야말로 '세기의 대결'이었다. 게다가 승자 독식. 지면 빈손이었다. 20년 넘게 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두 '황제'의 격돌이기도 했다. 우즈가 메이저 14승에 통산 80승, 미켈슨이 메이저 5승에 통산 43승을 기록중이다.

실제로 이날 대결은 팽팽했다. 정규 18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경기. 우즈가 앞서면 미켈슨이 따라갔고, 미켈슨이 리드하면 우즈도 바로 추격했다. 결국 18홀까지 동률이었다.

18번 홀에서 연장을 치렀고, 둘 다 버디에 실패했다. 19번 홀 역시 버디 없이 파로 마무리. 20번 홀, 21번 홀에서도 승부가 나지 않았다.

그리고 22번 홀에서 미켈슨이 웃었다. 93야드 거리에서 시작했고, 미켈슨이 첫 샷을 더 잘 쳤다. 결국 우즈의 버디 퍼팅은 실패로 끝났고, 미켈슨은 버디를 낚았다. 긴 승부의 마침표를 찍는 순간이었다.

냉정히 말해 우즈의 우위를 점치는 쪽이 더 많았다. 하지만 미켈슨이 승리자가 됐다. 101억 9000만원의 상금을, 그것도 현찰 뭉치를 챙겼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