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모란트 주고 윌리엄슨 덩크 쾅’ 라이징스타 챌린지 팀 USA, 팀 월드 대파
등록 : 2020.02.1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별들의 잔치’에서 팀 USA가 웃었다. 

‘NBA 올스타전 라이징스타 챌린지’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개최됐다. NBA의 1,2년차 미국출신 선수들로 구성된 팀 USA가 비미국출신 선수들로 구성된 팀 월드를 151-131로 꺾고 승리를 차지했다. 

세계화에 성공한 NBA는 세계 각지에서 온 유망주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들이 미국출신 예비스타들과 자웅을 겨루는 꿈이 현실로 이뤄졌다. 

미국에서는 2019 신인드래프트 1순위 자이언 윌리엄슨과 2순위 자 모란트가 한 팀을 이뤘다. 모란트와 멤피스 돌풍을 이끌고 있는 다넬 잭슨 주니어, 마이애미의 G리그 신화 켄드릭 넌, NBA 올스타에 선정된 트레이 영이 주전으로 한 팀을 이뤘다. 

팀 USA 벤치에는 에릭 파스칼, 마일스 브릿지스, PJ 워싱턴, 드본테 그래햄, 콜린 섹스턴, 웬델 카터 주니어, 타일러 히로가 활약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에 맞선 월드팀은 슈퍼스타로 성장한 루카 돈치치를 필두로 브랜든 클락, 하치무라 루이, RJ 바렛, 샤이 길져스-알렉산더가 선발로 나왔다. 벤치에 니콜로 멜리, 모리츠 와그너, 스비 미카일룩, 조쉬 오코기, 닉케일 알렉산더-워커, 디안드레 에이튼이 포진했다. 

부상복귀 후 괴물같은 활약을 선보이고 있는 윌리엄슨은 올스타전은 덩크컨테스트로 만들었다. 그는 엄청난 파워의 비트윈더랙 덩크슛 등을 터트려 환호를 받았다. 특히 2쿼터 말미에 모란트가 뛰어준 공을 윌리엄슨이 파워슬램으로 연결한 장면이 백미였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돈치치도 질세라 2쿼터 종료직전 하프라인에서 던진 슛을 성공시켰다. 일본출신 하치무라 루이도 주전으로 나서 14점을 넣으며 활약했다. 벤치에서 나와 20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로 승리를 이끈 마일스 브릿지스가 MVP에 선정됐다. / jasonseo3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