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GC인삼공사, 아슬아슬한 1점차 승리...전자랜드에 70-69
등록 : 2019.11.20

[사진] KBL 제공

[OSEN=이승우 기자] 안양 KGC인삼공사가 아슬아슬한 승부 끝에 승리를 거뒀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0일 오후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70-69로 승리했다. 

KGC는 크리스 맥컬러가 25득점 9리바운드 1어시스트 2스틸 2블록의 맹활약에 힘 입어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뒀다. 양희종(10득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과 박지훈(7득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 2스틸)도 맥컬러를 지원했다.

경기 초반은 KGC는 7점을 내리 올리며 흐름을 잡았다. 맥컬러의 3점, 변준형의 득점까지 터졌다. 하지만 전자랜드는 할로웨이의 득점을 시작으로 김낙현의 3점슛 등으로 추격했다. 섀넌 쇼터의 3점 버저비터로 1쿼터는 전자랜드의 19-18 리드로 종료됐다. 

2쿼터에도 KGC는 브라운이 7점을 올리며 앞서갔지만 이내 쇼터의 반격으로 다시 흐름을 내줬다. 전자랜드는 김낙현의 3점 슛, 이대헌이 골밑 돌파로 팽팽한 흐름을 유지했다. KGC는 오세근과 박찬희 득점에 가세하며 33-31 근소한 리드를 유지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양 팀 모두 야투 난조에 시달렸다. KG는 3쿼터 중반 변준형의 득점, 양희종의 3점 슛이 성공하며 점수차를 4점으로 벌렸다. 하지만 김낙현이 3쿼터 막판 홀로 3점슛 두 방을 책임져 전자랜드의 희망을 살렸다. 3쿼터는 58-52 KGC의 리드.

4쿼터에 양 팀은 쫓고 쫓기는 경기를 이어갔다. KGC는 맥컬러의 호쾌한 덩크, 전자랜드는 쇼터의 외곽으로 맞섰다. 경기 막판으로 갈수록 전자랜드는 강상재와 전현우의 3점 슛으로 끈질기게 추격했다. 경기 종료 19.7초를 전자랜드는 1점 뒤진 상황(69-70)에서 마지막 공격을 시도했으나 타임아웃으로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경기는 KGC의 70-69 승리./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