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한국, 나이지리아에 66-108 대패... 농구월드컵 3전 전패
등록 : 2019.09.04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4일(현지시간)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대한민국과 나이지리아의 B조 마지막 경기, 라건아가 지난 3일 심정지로 세상을 떠난 故 정재홍(SK)을 추모하는 의미로 검정 테이프를 붙이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일(현지시간)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대한민국과 나이지리아의 B조 마지막 경기, 라건아가 지난 3일 심정지로 세상을 떠난 故 정재홍(SK)을 추모하는 의미로 검정 테이프를 붙이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조별리그를 3패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4일(한국시간) 중국 우한에 위치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나이지리아를 만나 66-108로 크게 패했다.

앞서 아르헨티나, 러시아에 연거푸 패했던 한국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나이지리아전에서도 패해 B조 4위(3패)가 됐다. 나이지리아는 첫 승을 따내며 1승 2패(3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6일부터 시작하는 17~32위 순위결정전에서 A조 3위 팀과 맞붙는다.

한국은 초반 라건아의 골밑 공격과 이정현의 외곽포를 앞세워 나이지리아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1쿼터 점수는 15-17이었다.

하지만 2쿼터부터 나이지리아의 거센 공격이 시작됐다. 아이크 디오구, 엑페 우도의 연속 득점에 점수는 33-20으로 벌어졌다. 나이지리아의 공격은 멈출 줄 몰랐고, 한국은 이를 돌파할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했다. 결국 전반은 31-49로 끝났다.

3쿼터에도 힘든 상황은 계속 됐다. 한국의 실책은 늘어났고 나이지리아는 이를 틈 타 속공 득점을 쌓았다. 외곽에서는 온나디 빈센트, 치메지 메투가 3점슛을 터뜨렸다.

4쿼터를 50-79로 시작한 한국은 끝내 반전을 만들지 못했다. 4쿼터 3분여가 지나자 한국은 라건아 등 주전 선수들을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날 한국은 라건아가 18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이승현도 12점을 올렸다. 나이지리아는 마이클 에릭이 17점으로 한국을 괴롭혔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