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7년 만에 재개
등록 : 2019.09.03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KBL 로고. /사진=KBL 제공
KBL 로고. /사진=KBL 제공
KBL이 프로농구의 우수 선수 자원 확보 및 리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을 7년 만에 재개한다고 3일 밝혔다.


KBL은 "지난 2007년 2월 22일 처음 시행된 본 사업은 2012년까지 진행돼 총 76명의 선수들을 배출했다.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 첫 번째로 프로 무대에 진출한 송교창(전주 KCC)을 비롯해 양홍석(부산 KT), 김한솔(서울 삼성) 등 6명의 선수들이 프로 무대에서 뛰고 있으며, 근래에는 신인 드래프트 1순위 박준영(부산 KT)을 배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11월 4일 개최되는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상위 순위가 예상되는 박찬호(경희대), 박정현(고려대), 이윤수(성균관대)도 본 사업의 혜택을 받았다. 이외에도 양재민(미국 유학 중), 신민석(고려대), 선상혁(중앙대), 하윤기(고려대) 등도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출신으로 향후 KBL 진출이 기대되고 있는 선수들"이라고 설명했다.

KBL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은 만 10세부터 15세까지 선수등록을 하지 않고 KBL이 정한 신장 기준을 통과한 학생들이 대한민국농구협회 선수로 최초 등록할 경우, 훈련비와 농구 용품 등을 3년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지난 2일부터 오는 30일까지다. KBL 육성팀 유선 접수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한편 KBL은 장신 농구선수 발굴 사업 이외에도 '유소년 클럽 농구대회', '유스 엘리트 농구캠프' 개최 등 유소년 농구 인프라 확대 및 유망주 발굴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