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말 그대로 '속수무책'... 한국, 아르헨티나에 69-95 완패 [농구WC]
등록 : 2019.09.01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라건아.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라건아. /사진=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세계적 강호 아르헨티나의 벽은 높았다.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농구 월드컵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에 완패를 당했다. 라건아(30)가 힘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31일 중국 우한의 우한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 월드컵 B조 예선 1차전 아르헨티나전에서 69-95로 크게 패했다.

객관적인 전력 차이가 극명했다. 세계랭킹에서 아르헨티나가 5위, 한국이 32위다. 이기기 어려운 상대였다. 실제로 결과는 패배였다.

라건아와 이정현(32)이 힘을 내기는 했다. 라건아가 31점 15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이정현도 15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괜찮았다.

문제는 다른 쪽이다. 이 둘을 빼면 두 자릿수 득점자가 없었다. 이대성이 만든 7점이 최다 득점. 전체 리바운드에서는 49-48로 오히려 1개가 더 많았지만, 득점도 되지 않았고, 수비도 좋지 못했다.

1쿼터부터 밀렸다. 아르헨티나의 패스 플레이를 전혀 제어하지 못했고, 잇달아 3점포 3개를 맞았다. 한국은 이정현의 5점과 라건아-이승현의 득점으로 9-9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선형의 레이업을 통해 3분 50초 남기고 11-9로 앞섰다.

하지만 루카 빌도자, 마르코스 델리아에게 2점씩 내줬고, 니콜라스 브루시노에게 3점포를 맞았다. 이아 델리아에게 다시 실점하며 순식간에 11-20으로 점수가 벌어졌다. 1쿼터 10초 남기고 파쿤도 캄포자에게 자유투 2개를 내주며 11-22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들어 이정현의 3점슛과 라건아의 자유투 2개와 레이업 등을 통해 7분 4초 남기고 18-23으로 좁혔다. 이후 고비를 넘지 못했다. 브루시노에게 3점슛을 허용했고, 가브리엘 덱에게 추가점을 줬다. 다시 잇달아 외곽포를 허용했고, 스코어가 계속 벌어졌다. 결국 전반은 28-43으로 밀린 채 마무리됐다.

후반도 다르지 않았다. 쿼터 시작 후 1분여 만에 니콜라스 라프로비톨라에게 2방, 루이스 스콜라에게 한 방의 3점슛을 맞았다. 점수가 33-52가 됐다. 라건아가 분전했지만, 딱 그뿐이었다. 혼자는 역부족이었다. 실책도 많이 나왔고, 잇달아 아르헨티나의 슛을 허용했다. 3쿼터를 44-71로 끝냈다.

아르헨티나는 4쿼터 들어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안팎에서 정신없이 몰아쳤고, 4쿼터에서도 24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이정현과 라건아, 이승현, 이대성 등이 득점에 나섰지만, 미치지 못했다. 결국 한국이 69-95로 패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