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현장] 이승현의 감탄 ''발란슈나스 잘하던데요, 역시 에이스''
등록 : 2019.08.24
[스타뉴스 인천=이원희 기자]
이승현이 24일 인천 리투아니아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승현이 24일 인천 리투아니아전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의 포워드 이승현이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발란슈나스(리투아니아)의 실력에 감탄했다.


한국은 24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1일차 1경기에서 리투아니아에 57-86로 패했다. 애초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한국은 FIBA랭킹 32위, 리투아니아는 FIBA랭킹 6위에 올라있다. 최정예 멤버로 팀을 짰다고 해도 부족함이 있었다.

이날 이승현은 10점을 기록하며 공수에서 힘을 보탰다. 팀 에이스 라건아는 24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발란슈나스가 20점 15리바운드로 골밑을 지배했다. 한국이 추격할 때마다 득점을 넣어 힘을 뺐다.

경기 뒤 이승현은 "발란슈나스가 진짜 잘했다. 리투아니아의 에이스다웠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는 "리투아니아는 FIBA 랭킹도 좋은 팀이다. 한국 팀과 비교해 기량이 뛰어나고 신체 조건도 훌륭하다. 도전하는 입장에서 열심히 했다. 하지만 후반 감독님의 지시를 잘 따르지 못해 진 것 같다. 마무리가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래도 뜻깊은 평가전이 됐다. 유럽 강호를 상대하는 일이 많지 않았기 때문. 오는 31일부터 열리는 월드컵에 앞서 좋은 경험을 하게 됐다. 이승현도 "아시아국가 팀들 하고만 붙다가 유럽 강호 팀을 상대하니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평균 신장부터 차이가 있었다. 이번 경기가 큰 도움이 됐을 것 같다. 승패 여부를 떠나 월드컵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인천=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