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르브론, 레이커스 떠난다!' 팀 성적 부진에 충격 주장 제기
등록 : 2019.06.05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5)가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기됐다.


LA 타임즈의 빌 플래쉬케(61) 기자는 5일(한국시간) "다음 시즌이 시작될 때까지 레이커스가 특별한 전력보강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제임스는 소속팀에 트레이드를 요청할 수 있다"며 "이는 최근에 흘러나온 소식"이라고 전했다. 또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데이브 맥메나민(37) 기자도 레이커스가 선수 영입에 성공하지 못할 경우 제임스의 미래를 알 수 없다며 플래쉬케 기자와 비슷한 생각을 전했다.

제임스는 지난 해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레이커스로 팀을 옮겼으나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지 못했다. 제임스는 사타구니 부상에 시달려 정규리그 55경기 밖에 뛰지 못했고, 팀도 서부 콘퍼런스 10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레이커스는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다. 제임스의 경우 14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했다.

이에 제임스와 관련해 노쇠화로 인한 기량 저하가 왔다는 주장이 제기된 한편, 팀 성적을 끌어올리지 못했다는 점에서 제임스는 엄청난 비난을 받아왔다.

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꼽히는 제임스는 거의 선수 경력 내내 NBA 우승에 도전해왔다.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라는 낯선 상황에 직면하면서 엄청난 좌절감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레이커스는 어떻게든 올 여름 대대적인 전력 보강에 성공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마침 올 여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케빈 듀란트(31), 클레이 탐슨(29),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28), 샬럿 호네츠의 켐바 워커(29) 등 리그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또 레이커스는 지난 2월 데리고 오지 못했던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 트레이드도 다시 시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미국의 더애슬레틱에 따르면 뉴올리언스는 데이비스 트레이드와 관련해 타 팀들의 제안을 들어보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