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창원 LG, 김종규 보상선수 서민수 선택…김민구 재계약(종합)
등록 : 2019.05.28

[OSEN=박재만 기자] 서민수 /pjmpp@osen.co.kr

[OSEN=조형래 기자] 창원 LG가 김종규의 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서민수를 선택했다.

KBL은 28일, FA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 지명과 원소속 구단 재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가장 큰 관심이었던 원주 DB로 이적한 김종규의 FA 보상선수는 서민수였다. 김종규의 원 소속구단 LG는 서민수와 김종규의 전년도 보수의 50%인 1억 6000만원을 보상받기로 했다. 

서민수는 전 시즌 보수 6000만원으로 현재 국군체육부대에서 복무 중이며, 2020년 1월 8일 전역 예정이다. 

FA 보상선수 이적 사례는 2010년 이후 9년 만이다. 최근 FA 보상선수 이적은 2010년 김효범이 울산 모비스에서 서울 SK로 FA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전 소속 구단인 울산 모비스가 보상선수로 노경석과 2억1200만원을 선택한 바 있다.

한편 2019 KBL 자유계약선수(FA) 원 소속 구단 재협상 결과 김민구(KCC), 이민재(KGC)가 원 소속 구단과 계약을 체결했다. 

김민구는 보수 3500만원(1년)에 원 소속 구단인 전주 KCC와 재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민재는 보수 4500만원(1년)에 안양 KGC와 재계약 했다.

2012년도 드래프트 1라운드 6순위에 선발되며 부산 KT에서 활약한 김명진과 창원LG 안정환, 서울 삼성 차민석, 원주 DB의 김우재와 이지운, 울산 현대모비스의 김윤, 김태형, 이민영 등 총 9명이 은퇴 및 계약 미 체결 됐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