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논란의 FA 최대어' 김종규, 역대 최고 12억7900만원에 DB 이적 확정
등록 : 2019-05-20

[OSEN=조형래 기자] 템퍼링 의혹 등으로 관심을 모았던 올해 FA 시장 최대어의 행선지는 원주 DB가 됐다.

KBL은 20일, 2019 KBL 자유계약선수(FA) 타 구단 영입의향서 제출 결과를 발표했다.  김종규, 김상규 등 총 10명의 선수가 타 구단으로부터 영입의향서를 받았다.

김종규는 원주 DB로 이적이 확정 됐다. 김종규는 DB로부터 보수 총액 12억 7900만원(5년, 연봉: 10억 2320만원 / 인센티브: 2억 5580만원)의 영입 의향서를 받았다. 원 소속구단인 창원 LG가 제시했던 12억원 이상이자, KCC 이정현의 보수 총액 9억2000만원(연봉 8억2800만원·인센티브 9200만원) 역시 훌쩍 뛰어 넘는 FA 시장 역대 최고액 계약이다.

또한 김상규는 울산 현대모비스로부터 4억2000만원(5년, 연봉: 3억 3600만원 / 인센티브: 8400만원)의 영입의향서를 받았다. 최현민은 전주 KCC로부터 4억원(5년, 연봉: 3억 2000만원 / 인센티브: 8000만원)의 영입의향서를 받았으며, 정창영과 한정원은 각각 보수 1억 2000만원으로 KCC 이적이 확정됐다.

정희재는 창원 LG로부터 보수 2억4500만원(5년, 인센티브 없음)의 영입의향서를 받았으며 김동량과 박병우도 LG로부터 각각 보수 2억1000만원과 1억 3000만원의 제안을 받았다. 아울러 김승원과 전태풍은 각각 2억원과 7500만원으로 서울 SK로 이적한다.

한편 타 구단 영입의향서를 받지 못한 KCC김민구와 LG 안정환 등 총11명의 선수 는 5월 28일(화), 낮 12시까지 원 소속 구단과 재협상을 진행한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