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양희종, 영원한 KGC맨 선언... 계약기간 3년-보수 4억원에 FA 계약 완료
등록 : 2019-05-14

[OSEN=박준형 기자] 양희종 /soul1014@osen.co.kr

[OSEN=조형래 기자] FA 계약을 체결한 양희종이 사실상 영원한 KGC맨이 되는 것을 택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팀 내 FA 대상자들 중 양희종(35세, 194cm)과 계약 기간 3년에 총 보수 4억원(연봉 3억2천만원, 인센티브 8천만원)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14년 첫 FA 이후로 5년 동안 현역 국가대표로서 꾸준한 경기력을 유지해오며 변함없는 기량과 팀 내 구심점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주고 있는 양희종 선수에 대한 팀 내 평가와 구단과 선수간의 미래지향적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양희종은 “당초부터 팀을 옮긴다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다. 지난 시즌 팀 성적 부진과 안양 팬들의 성원을 생각해서라도 개인적인 FA 욕심을 낼 수는 없었다.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구단에 위임했다.”라고 밝혔다.

팀의 대표 프랜차이즈이자 최고의 ‘블루워커’로 평가 받는 양희종은 지난 2007년부터 12년간 안양에서만 커리어를 보낸 KBL의 대표적인 원클럽 플레이어다. ‘11~12시즌에는 KGC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16~17시즌에는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역할을 하는 등 팀의 주장으로서도 강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