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KCC 하승진, 돌연 은퇴 선언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겠다''
등록 : 2019-05-14
[스타뉴스 김혜림 기자]
하승진. /사진=KBL
하승진. /사진=KBL
프로농구 선수 하승진(34·전주 KCC 이지스)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승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08년 KCC 이지스에 입단을 하고 11년째가 되었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항상 5월, 6월이 되면 연봉협상에 자유계약에 1년 중 그 어느 때보다 가장 예민한 시기였던 것 같네요"라며 "이번 2019년 5월 FA 1차 협상 기간, 그 어느 때보다 가장 길게 느껴졌던 보름 같았습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하승진은 "거두절미하고 저는 이제 은퇴를 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라고 결심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저런 고민들을 해보니 전부 다 힘들 것 같더군요. 결국 아쉽지만 은퇴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라며 "11년 동안 동고동락하며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이 팀을 떠나자니 아쉬운 마음이 무척 큰 게 사실입니다"라고 이어갔다.

끝으로 하승진은 "이렇게 넘치는 사랑을 받았는데 보답해 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그동안 선수 생활을 하며 너무 앞만 바라보고 달려온 것 같네요. 이제 주위를 좀 둘러보며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고작 인생의 3분의1이 지나간 것일뿐. 이제부터 넓은 세상으로 한 발 한 발 나아가겠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소식을 접한 팬들은 "하승진 같은 선수를 다시 볼 수 있을까요? 국내 농구 팬들은 너무 아쉬울 따름입니다", "슬프네요... 해설이든 방송으로라도 자주 볼 수 있길 바랄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승진은 2008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명된 후 9시즌 동안 347경기에 출전, 평균 11.6득점 8.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는 2008~2009시즌 신인상을 수상했고, 2008~2009, 2010~2011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었다. 2004년 NBA 신인 드래프트서 2라운드 27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에 지명된 국내 선수 최초의 NBA 출신이기도 하다.


김혜림 기자 khr0731@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