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르브론, 레너드 이적 설득한 적 없다'' 에이전트 강력 부인
등록 : 2019-05-11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LA 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35)의 에이전트인 리치 폴(38)이 최근 제기된 '제임스가 토론토 랩터스 카와이 레너드(28)에게 같이 뛰자고 설득했다'는 소문을 부인했다.


11일(한국시간) 미국의 폭스 스포츠에 따르면 제임스는 레너드의 이적과 관련해 어떤 조취도 하지 않았다고 폴이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레너드와 소속팀 토론토의 계약기간은 올 시즌까지다. 오는 7월부터 레너드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기 때문에 자유롭게 다른 팀들과 협상할 수 있다.

앞서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A.스미스(52)는 "제임스가 필라델피아로 건너가 레너드를 만났다. 또 레너드에게 레이커스의 이적을 설득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에이전트가 강력하게 부인하면서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날 전망이다.

제임스는 올 시즌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빅맨 앤서니 데이비스(26)와 함께 저녁식사를 나눴다는 이유로 탬퍼링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제임스는 현지 언론들로부터 적지 않은 비난을 받았다. 마침 이 논란 이후 레이커스의 성적도 급추락했고 결국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제임스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실 레너드의 거취와 관련해 여러 소문이 돌고 있다. 특히 레너드가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LA 연고지 팀들과 강하게 연결돼 있다. 레너드가 레이커스 또는 클리퍼스 유니폼을 입을 것이라고 예상하는 분위기다.

레이커스의 경우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무대에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올 여름 대대적인 전력보강을 시도할 것으로 전해졌다. 많은 FA 선수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가운데, 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인 레너드도 레이커스의 영입후보로 알려져 있다.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 / 사진=AFPBBNews=뉴스1
토론토 랩터스의 카와이 레너드. / 사진=AFPBBNews=뉴스1
한편 레너드는 올 시즌 정규리그 60경기에 나서 평균 득점 26.6점, 리바운드 7.3개, 어시스트 3.3개를 기록했다. 동부 콘퍼런스 2위로 정규리그를 마친 토론토는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플레이오프 2라운드를 치르는 중이다. 현재 3승 3패로 박빙인 가운데 7차전은 오는 13일 토론토의 홈 스코티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