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박지수, 수비상-윤덕주상... 우리은행 임영희 모범선수상 수상 [WKBL 시상식]
등록 : 2019-03-11
[스타뉴스 63컨벤션센터(여의도)=김동영 기자]
리바운드상과 블록상, 윤덕주상을 수상한 박지수. /사진=뉴스1
리바운드상과 블록상, 윤덕주상을 수상한 박지수. /사진=뉴스1
청주 KB스타즈 '대들보' 박지수(21)가 우수 수비선수상과 윤덕주상을 받았다. 윤덕주상은 2연패. 우리은행의 베테랑 임영희(39)는 모범선수상을 받았다.


박지수는 1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리바운드상과 블록상에 이어 우수 수비선수상과 윤덕주상을 수상했다. 유력한 MVP 후보이기도 하다.

올 시즌 박지수는 13.1점 11.1리바운드 3.0어시스트 1.3스틸 1.7블록슛을 기록했다. 스틸은 8위, 블록슛은 2위다. 굿수비도 경기당 0.63개로 9위에 자리했다.

수상 후 박지수는 "올해는 (염)윤아 언니가 받기를 바랐다. 우리가 우승할 수 있었던 것은 윤아 언니가 있었기 때문이다. 언니에게 공을 돌리겠다"라고 말했다. 염윤아는 박지수와 함께 후보로 올라 있었다.

더불어 박지수는 윤덕주상도 받았다. 윤덕주상은 최고 공헌도를 보인 국내 선수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한국 여자농구를 위해 헌신한 고(故) 윤덕주 여사를 기리는 상이다. 지난해에도 수상했던 박지수는 2년 연속으로 윤덕주상을 품었다.

모범선수상은 임영희가 받았다. 임영희는 올 시즌 34경기에서 평균 29분 33초를 소화하며 10.5점 3.3리바운드 3.6어시스트를 올렸다. 특히나 WKBL 최초로 60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도 달성했다.

수상 후 임영희는 "나이가 많아서 주신 것 같다. 기억에 많이 남는 시즌이었다. 아쉽게 정규리그 우승은 놓쳤지만, 지금까지 농구를 할 수 있게 도움을 주신 우리은행 구단에 감사드린다. 위성우 감독님, 전주원 코치님께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끝까지 모범을 보일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모범선수상을 받은 우리은행 임영희. /사진=뉴스1
모범선수상을 받은 우리은행 임영희. /사진=뉴스1
최우수 심판상은 김민석 심판이 받았고, 식스우먼상은 우리은행 김소니아(26)가 수상했다. 김소니아는 올 시즌 35경기에서 5.7점 6.7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만들며 알토란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왕성한 활동량과 파이팅이 돋보였다.

김소니아는 "솔직히 (수상을) 생각하지 않았다. 감독님과 코치님이 시키는 대로 열심히 했다. 감독님, 코치님과 언니들, 동료들 너무 고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외국인 선수상은 KB스타즈의 카일라 쏜튼(27)이 받았다. 쏜튼은 올 시즌 35경기에서 평균 20.7점 9.5리바운드 2.0어시스트 1.4스틸을 만들며 KB스타즈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이는 만장일치 외국인 선수상 선정으로 이어졌다.

쏜튼은 "함께해준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선수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말로 '사랑해요 안덕수'라고 말하며 좌중을 웃게 만들었다.

기량발전상인 포카리스웨트 MIP는 OK저축은행 안혜지(22)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앞서 어시스트상을 받았던 안혜지는 기량발전상까지 더했다. 올 시즌 안혜지는 6.5점 3.0리바운드 6.4어시스트를 올리며 OK저축은행의 가드 고민을 해소시켰다.

안혜지는 수상 후 "나 혼자 잘해서 받은 것이 아니다. 언니들이 다 잘해서 받은 것이다.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63컨벤션센터(여의도)=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