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이대성의 폭발적 성장, 진정한 양동근 후계자로 등극 [현대모비스 우승]
등록 : 2019-03-09

[OSEN=조형래 기자] 이제는 현대모비스를 상징하는 아이콘이 바뀌는 시대가 왔다. 현대모비스의 간판이 양동근에서 이대성으로 바뀌어가는 원년을 우승이라는 최상의 결과와 함께 얻었다. 

현대모비스는 9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6라운드 부산 KT와의 맞대결에서 90-79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39승 11패를 마크하면서 이날 경기 전까지 남아있던 매직넘버 1을 지워내면서 1997, 2005-2006, 2006-2007, 2008-2009, 2009-2010, 2014-2015시즌에 이어 통산 7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4시즌 만의 정규리그 우승이었다.

개막 전부터 현대모비스는 최강자의 지위를 지킬 것이라고 예상했고, 그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유재학 감독의 지도력에 건재한 기존 멤버, 그리고 올 시즌을 앞두고 재회한 라건아가 최고의 시너지를 낼 것이라는 예상은 시즌에도 주효했다.

그리고 이 중심에는 언젠가는 양동근의 뒤를 이을 것이라고 예상했던 이대성의 폭발적인 성장으로 팀의 주축으로 자리잡은 것도 빼놓을 수 없었다. 이제 이대성은 양동근의 백업으로 그림자에 머물지 않고, 양지로 올라서며 팀을 이끌어가는 아이콘이 됐다. 

올 시즌 이대성은 이날 경기 전까지, 28분45초를 뛰면서 14.3득점 3.6리바운드 2.8리바운드 1.7스틸 등 전방위 적인 활약을 펼쳤다. 이대성의 폭발적인 에너지가 이제는 경기력에 온전히 녹아들었다. 슈팅력을 과시했고 주체하지 못하던 스피드와 힘 대신 완급 조절 능력을 코트에 선보였다. 이제는 양동근 대신 팀의 사령관 역할을 맡아도 무방할 정도로 성장했다. 

그동안 잠재력을 폭발시키지 못했던 이대성의 성장은 결국 현대모비스의 압도적인 독주 체제를 완성하는 중심이 됐다. 3라운드 막판,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14경기를 빠지면서 풀타임 시즌을 소화하는데 실패했다. 하지만 이대성이 빠진 시점에서 팀은 위기에 봉착하면서 흔들렸다. 이대성의 공백에 팀을 걱정해야 하는 위치까지 올라선 셈이다.

결국 양동근이 이제는 마음 편히 이대성에게 자신의 역할을 맡길 수 있는 원년을 이대성 스스로 만들어 낸 셈이다. 유재학 감독의 날선 비판과 지적들을 고스란히 감수하면서 이제는 팀을 이끌어 나갈 진정한 후계자가 됐다. 이제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의 팀으로 서서히 바뀌어 가고 있다. /jhrae@osen.co.kr

[사진] KBL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