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커즌스 때문에'' 챈들러, GSW 원했으나 레이커스 택한 이유
등록 : 2019-01-10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의 타이슨 챈들러.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의 타이슨 챈들러.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타이슨 챈들러(36)가 시즌 초반 자유계약 선수가 됐을 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GSW) 유니폼을 입을 뻔했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11월 챈들러는 전 소속팀 피닉스 선즈와 바이아웃에 동의해 자유의 몸이 된 뒤 레이커스와 계약했다. 하지만 챈들러는 당시 레이커스가 아닌 골든스테이트 이적에 더 가까웠다고 밝혔다.

챈들러는 10일(한국시간) 더 애슬레틱을 통해 "나는 골든스테이트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었고, 그 곳에서 뛰고 싶었다. '나를 영입할 생각이 있느냐'고 골든스테이트에 물었더니 '좋다'라는 대답이 돌아왔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챈들러는 "골든스테이트는 솔직하게도 드마커스 커즌스가 복귀할 경우 나의 출전시간을 보장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나는 '벤치에만 앉아 있어도 괜찮을까'라고 생각했고, 결국 이적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챈들러는 파이팅 넘치고 경험이 많은 베테랑이다. 2011~2012시즌 올해의 수비선수와 올NBA에 선정됐고, 올 디펜시브팀에도 3회 이름을 올렸다. 2012~2012시즌 올스타에도 뽑힌 챈들러는 댈러스 매버릭스 시절이던 2010~2011시즌 팀의 파이널 우승을 도왔다.

대부분 어린 선수들이 많은 레이커스는 챈들러 합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레이커스는 2013~2014시즌부터 5시즌 연속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했는데, 올 시즌 23승 19패로 서부 콘퍼런스 8위에 랭크됐다.

NBA는 총 30개 팀이 서부, 동부 콘퍼런스로 나뉘어 각 15개 팀 가운데 8위까지 플레이오프 진출 자격이 주어진다.

챈들러는 올 시즌 레이커스에서 정규리그 30경기를 뛰고 평균 득점 3.8점, 리바운드 6.8개, 어시스트 0.8개를 기록 중이다.

챈들러는 "레이커스는 조금씩 발전하고 있었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어린 선수들이 많다는 점에서 이적해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또 내가 좋아하는 르브론 제임스와 라존 론도 등 베테랑이 팀에 합류했다. 이들과 함께 뛰어도 나쁠 것이 없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조쉬 하트(왼쪽부터), 타이슨 챈들러,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조쉬 하트(왼쪽부터), 타이슨 챈들러, 르브론 제임스. / 사진=AFPBBNews=뉴스1
한편 커즌스는 지난 여름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에서 골든스테이트로 팀을 옮긴 리그 정상급 빅맨이다. 지난해 1월 아킬레스건 부상을 당한 뒤 아직 재활에 매진 중이다. 커즌스는 오는 19일 LA 클리퍼스전에서 복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