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팟츠 2Q 21점 폭발’ 전자랜드, 홈 9연승 질주
등록 : 2019-01-09

[OSEN=인천, 서정환 기자] 기디 팟츠가 전자랜드의 홈 9연승을 이끌었다.

인천 전자랜드는 9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4라운드에서 부산 KT를 88-73으로 눌렀다. 2위 전자랜드(20승 12패)는 KT전 홈 10연승을 달렸다. KT(17승 14패)는 KGC인삼공사(18승 14패)에 밀려 4위로 내려앉았다.

전자랜드는 박찬희, 전현우, 차바위, 강상재, 찰스 로드가 선발로 나왔다. 신인 전현우의 프로 첫 선발출전이었다. KT는 최성모, 김영환, 양홍석, 랜드리, 김현민의 장신 라인업을 짰다.

강상재는 1쿼터부터 3점슛 2개 포함, 내외곽에서 9득점을 뽑아냈다. 박찬희는 6개의 어시스트를 뿌리며 속공을 주도했다. 전자랜드의 지역방어도 효과를 발휘했다. KT는 3점슛이 1/4에 그치며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했다. 전자랜드가 25-17로 1쿼터를 앞섰다.

기디 팟츠의 외곽슛이 터지면서 점수 차는 더 벌어졌다. 팟츠는 돌파와 외곽슛으로 계속 득점했다. 팟츠의 4점 플레이까지 완성된 전자랜드가 42-17까지 달아났다. KT는 2쿼터 시작 후 3분 14초 동안 무득점에 묶이며 17점을 내줬다.

팟츠는 2쿼터에만 무려 20점을 대폭발시켰다. 2쿼터에 30-9로 크게 앞선 전자랜드는 전반전을 56-26로 30점 이겼다. 팟츠 혼자 넣은 25득점이 KT의 전반전 점수와 비슷했다.

후반전 KT는 그나마 양홍석의 득점력이 살아났다. 하지만 전자랜드도 그만큼 득점했다. 두 팀의 점수 차는 줄지 않았다. 전자랜드는 외국선수 두 명을 일찌감치 제외하는 여유를 보인 끝에 대승을 확정지었다.

KT는 46-70으로 24점을 뒤진 시점에서 4쿼터를 맞았다. 결국 KT 역시 다음 경기를 위해 백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정효근은 4쿼터 초반 26점을 달아나는 승리의 덩크슛을 꽂았다. 

2쿼터에만 21점을 넣은 팟츠가 총 30점으로 대활약했다. 강상재가 17점을 보탰다. KT는 믿었던 마커스 랜드리마저 12점으로 부진했다. 양홍석이 27점을 넣었지만 이미 승부가 결정된 뒤라 의미가 없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