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승장' 안덕수 감독 ''정미란의 3점슛, 경기를 쉽게 만들었다''
등록 : 2018-12-05
[스타뉴스 청주=박수진 기자]
안덕수 감독 /사진=WKBL 제공
안덕수 감독 /사진=WKBL 제공
KB스타즈 안덕수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KB스타즈는 5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신한은행과 2라운드서 73-49로 완승했다. 2쿼터부터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경기를 품었다.

이로써 KB스타즈는 지난 1일 삼성생명전 이후 2연승을 달리며 8승 2패를 기록했다. 선두 우리은행에 1.5경기 차이로 따라붙었다.

KB스타즈에는 쏜튼과 박지수의 맹활약이 있었다. 쏜튼이 18점 6리바운드 1스틸로 맹활약했고, 박지수 역시 16점 12리바운드 4도움으로 화력을 더했다. 여기에 정미란까지 3점슛 3개로 9점을 올렸다.

경기 종료 후 "초반에 수비가 잘 되지 않은 부분도 있었지만 2쿼터 초반부터 그 부분을 정리됐다"고 말문을 연 안덕수 감독은 "정미란의 3점슛이 나오면서 경기를 쉽게 풀어나간 것 같다"고 말했다.

3쿼터 도중 부상을 당한 카일라 쏜튼의 상태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괜찮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3쿼터 결정적인 3점슛 2개를 성공시킨 정미란에 대해 안덕수 감독은 "오늘 정미란을 투입하는 시기를 고민했다"며 "수비에서도 제 몫을 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선수의 장점을 살리며 팀에 보탬이 되도록 기용할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오는 9일 만나는 우리은행과 대결에 대해 "상대가 수비가 좋은 점도 있고, 다음 경기에는 공격에서 오늘처럼 물꼬가 트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잘 준비하고 시합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청주=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