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구

'쏜튼·박지수 34점 합작' KB스타즈, 신한은행 7연패 몰아넣어
등록 : 2018-12-05
[스타뉴스 청주=박수진 기자]
18점을 넣으며 활약한 KB스타즈 쏜튼(가운데) /사진=WKBL 제공
18점을 넣으며 활약한 KB스타즈 쏜튼(가운데) /사진=WKBL 제공
KB스타즈가 카일라 쏜튼과 박지수의 활약을 앞세워 신한은행을 7연패에 몰아넣었다.


KB스타즈는 5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신한은행과 2라운드서 73-49로 승리했다. 2쿼터부터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경기를 품었다.

이로써 KB스타즈는 지난 1일 삼성생명전 이후 2연승을 달리며 8승 2패를 기록했다. 선두 우리은행에 1.5경기 차이로 따라붙었다. 반면 신한은행은 지난 11월 10일 삼성생명전 승리 이후 7연패의 수렁에 빠지며 1승 9패로 리그 최하위를 유지했다.

KB스타즈에는 쏜튼과 박지수의 맹활약이 있었다. 쏜튼이 18점 6리바운드 1스틸로 맹활약했고, 박지수 역시 16점 12리바운드 4도움으로 화력을 더했다. 여기에 정미란까지 3점슛 3개로 9점을 올렸다. 신한은행은 자신타 먼로가 15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연패를 끊지 못했다.

1쿼터 : '쏜튼' 앞세운 KB스타즈의 기선제압
KB스타즈 15 : 신한은행 13

쏜튼 10점 5리바운드
먼로 7점 5리바운드
1쿼터는 팽팽한 흐름으로 흘러갔다. 심성영과 쏜튼의 연속 득점으로 KB스타즈가 4-0으로 앞서갔지만 이경은이 3점을 성공시키며 따라갔다. 쏜튼이 또다시 2연속 3점슛을 꽂아넣으며 도망갔지만 신한 역시 김아름의 3점과 먼로의 2득점으로 따라갔다. KB스타즈가 전반적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신한은행이 따라가는 모양새였다. 결국 1쿼터는 KB스타즈가 15-13으로 약간 앞선 채 끝났다.

2쿼터 맹활약을 펼친 박지수 /사진=KBL 제공
2쿼터 맹활약을 펼친 박지수 /사진=KBL 제공
2쿼터 : 박지수의 독무대였던 2쿼터
KB스타즈 37 : 신한은행 22

박지수 10점 5리바운드 / 정미란 6점 1스틸
김규희 4점 1도움 1스틸
2쿼터 초반까지는 김규희의 연속 4득점을 앞세운 신한은행이 주도권을 가져갔다. KB스타즈의 벤치 테크니컬 파울로 인한 자유투도 성공하며 19-18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KB스타즈엔 박지수가 있었다. 외국인 선수가 뛰지 못하는 2쿼터를 그야말로 장악했다. 혼자서만 연속 8점을 올린 박지수의 활약에 힘입어 KB스타스즈는 26-20으로 역전했다. 여기에 정미란의 2연속 3점슛과 강아정의 3점 성공까지 더해지며 순식간에 35-22를 만들었다. 2쿼터 막판 박지수의 득점까지 나와 KB스타즈는 전반을 37-22로 앞선 채 마쳤다.

3점슛만 3개를 성공시킨 정미란 /사진=WKBL 제공
3점슛만 3개를 성공시킨 정미란 /사진=WKBL 제공
3쿼터 : 점수 차이를 더 벌린 KB스타즈
KB스타즈 62 : 신한은행 28

쏜튼 8점 1리바운드 / 박지수 6점 1리바운드
먼로 6점 2리바운드
3쿼터에도 KB스타즈의 기세는 여전했다. 쏜튼과 박지수의 '트윈타워'는 차근차근히 자유투로 성공시키며 달아났고, 심성영이 3점을 꽂아넣었다. 반면, 신한은행은 먼로가 홀로 6점을 올렸지만 국내 선수들의 득점이 전혀 나오지 않았다. 3쿼터에만 19점이 벌어져 KB스타즈가 62-28로 격차를 더 벌렸다.

4쿼터 : 다음 경기를 대비한 양 팀
점수 차이가 어마어마하게 벌어지자 두 팀은 다음 경기를 대비한 운영을 했다. KB스타즈는 박지수, 정미란, 강아정 등 주전 선수들을 모두 빼주며 백업 멤버들을 기용했다. 신한은행 역시 곽주영, 먼로 등을 모두 벤치로 불러들여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경기는 그대로 KB스타즈의 승리로 종료됐다






청주=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