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부천, 지역 소외계층과 함께 추억 나눈다
등록 : 2019.12.03

[사진] 부천 제공.[OSEN=이균재 기자] 부천FC1995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함께 연고지 내 소외계층에 다가간다.

‘K리그 투게더 X 부천FC1995’는 부천FC1995 지역커뮤니티활동 ‘Red Hands’의 2019 12월 프로젝트로 오는 4일부터 13일까지 4차례에 걸쳐 부천 지역 내 소외계층과 함께 체육활동을 하면서 건강과 재미를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4일에는 부천 지역 아동센터 학생 30명이 부천종합운동장을 방문한다. 레크레이션과 그룹별 장애물 넘기 그리고 미니 축구 등의 체육활동을 함께 할 예정이다. 11일에는 부천노인복지센터를 방문한다. 지역 어르신과 함께 실내에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체육활동을 하며 나눔의 시간을 보낸다.

다음날 12일에는 부천상록학교를 방문해 상록학교 학생들과 재회한다. 지난 6월 방문 후 올해 두 번째 방문으로 학생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체조와 공과 함께하는 놀이를 진행한다. 

13일에는 구단 메인 메디컬 스폰서인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을 방문한다. 병원에 있는 아동 환우들을 직접 만나 병실에서나마 함께할 수 있는 간단한 퀴즈 등 교류 활동을 진행한다. 참가 아이들에게는 부천FC1995 무릎담요 등의 기념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은형 부천지역아동센터연합회 위원장은 “이렇게 지역 내 프로축구팀이 직접 초대를 해줘서 감사하다.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이 되길 바라고 참여 기회가 많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성남 부천 단장은 “날은 춥지만 다같이 체육활동을 즐기며 잠시마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