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강인에 매료된 中, ''한국 축구 천재...아시아의 자랑''
등록 : 2019.06.12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이승우 인턴기자] 중국 대륙이 이강인(18, 발렌시아) 왼발에 매료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12일 이강인을 “아시아의 자랑!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활약하는 18세 한국 축구 천재”라고 높게 평가했다. 

이날 에콰도르를 상대로 역시 이강인은 가장 빛나는 선수였다. 전반 39분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찌르는 센스있는 패스로 최준의 골을 도왔다. 표정으로 상대 수비를 속여 에콰도르 수비진을 당황하게 했다.

후반전엔 에콰도르 수비수 사이에서 공을 빼낸 후 왼발 뒷꿈치로 패스를 하는 등 재치있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시나스포츠는 “이강인은 그라운드를 휘저으며 어시스트와 협력 수비를 빠져나오는 마르세유 턴으로 박수 갈채를 받았다”며 18세 축구 천재의 활약에 주목했다.

이어 “한국은 1999년 일본에 이어 20년 만에 U-20 월드컵 결승전에 올랐다. 우크라이나와 경기에서 승리하고 아시아의 첫 우승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