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정정용호, 역대 U20 WC서 1승뿐인 '유럽 징크스' 깨라
등록 : 2019.06.12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이승우 인턴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이 최초로 우승컵을 들기 위해선 유럽 징크스를 깨야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터진 최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던 한국은 나아가 사상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와 대회 첫 우승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한국은 사상 첫 우승을 위해 유럽 징크스를 깨야한다. 각급 한국 남자 대표팀이 역대 세계 대회에서 만난 유럽팀을 상대로 거둔 승리는 단 7번뿐이다.

가장 최근 승리는 지난해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독일을 2-0으로 이긴 것이다. 당시 FIFA 랭킹 1위였던 독일을 상대로 후반에만 2골을 넣으며 승리했다.

그 이전엔 2010 남아공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그리스에 2-0으로 승리했다. 당시 한국은 16강에 진출했다. 4강 신화를 이뤘던 2002 한일월드컵 때는 무승부로 공식 기록된 스페인을 제외하고 폴란드 포르투갈 이탈리아를 격파했다. 폴란드전이 역대 월드컵 유럽 상대 첫 승이었다.

하지만 연령별 대표팀에선 승리가 단 한 번밖에 없다. 2003년 UAE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독일에 거둔 2-0 승리가 유일하다. U-17 대표팀은 월드컵서 유럽팀에 이겨본 적이 없다.

FIFA 주관대회는 아니지만 23세 이하와 3명의 와일드카드가 출전하는 올림픽에서도 유럽팀에 1승밖에 거두지 못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조별리그에서 스위스에 2-1로 이긴 것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8강에서 영국전 승부차기 승리는 공식적으론 무승부로 기록됐다. 

정정호는 이번 대회에서도 조별리그 1차전 유럽팀인 포르투갈에 0-1로 패했다. 하지만 ‘에이스’ 이강인과 ‘차세대 타겟맨’ 오세훈 등의 활약으로 팀이 점점 단단해지고 있다. 최종 단계에 이른 대표팀은 보란듯이 유럽 징크스를 깨고 우승컵을 들길 기대하고 있다. /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