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강인 못지 않은 존재감' 오세훈, '포스트 김신욱' 급부상
등록 : 2019.06.12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정정용호의 장신 공격수 오세훈(20, 아산)이 '포스트 김신욱'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오세훈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 출전,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강인과 투톱을 이룬 오세훈은 이날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풀타임을 소화하며 에콰도르 수비진을 쉴새 없이 끌고 다녔다. 특히 193cm의 키를 앞세운 오세훈은 제공권과 몸싸움에서도 에콰도르 장신 수비들에게 밀리지 않으면서 존재감을 발휘했다.

오세훈은 이미 조별리그와 16강전에서 빛을 발했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헤더 선제골을 기록했고 일본과의 16강에서도 역시 머리로 극적인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런 오세훈의 모습은 김신욱(31, 196cm, 전북)을 연상시키고 있다. 김신욱 역시 장신 수비들과 싸우면서 스스로 해결하기도 하지만 2선 공격 자원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가장 빠른 공격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하지만 오세훈에 대한 평가는 좀더 다양하다. 오세훈은 상대를 등지는 포스트 플레이는 물론 중원까지 내려와 공격 전개에 가담하기도 한다. 발 재간도 좋고 몸 놀림이 빨라 수비수 한두 명은 제칠 수 있어 전반적인 팀 기여도는 김신욱 이상이라는 평가다. 

오세훈이 키 때문에 최전방 공격수로 주로 나서고 있지만 경기 중에는 2선 공격 자원으로도 변신해 수비수를 끌어내기도 한다. 쉽게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런 점들이 '포스트 김신욱' 이상의 평가를 받고 있는 모습이다. 경험이 쌓일수록 기량은 점점 더 발전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

이제 오세훈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와의 대회 결승전에 나선다. 우크라이나에는 185cm의 키를 지닌 공격수 다닐로 시칸이 있다. 이번 대회 4골을 기록 중인 시칸과 오세훈을 직접 비교하는 것도 흥미로울 전망이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