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아자르, 맨시티-리버풀 제외 BEST 11 선정
등록 : 2019-05-1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을 제외하고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베스트 11을 뽑는다면? 그 팀의 중심에는 손흥민(토트넘)과 에덴 아자르(첼시)가 있었다.

미국 '포브스'는 16일(한국시간) "이번 시즌 잉글랜드프로축구협회(PFA)의 2018-2019 올해의 팀은 맨시티와 리버풀 선수들이 독점했다. 그들을 제외한 팀의시즌 베스트를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PFA 2018-2019 팀에는 라힘 스털링-세르히오 아게로-페르난지쥬-베르나르두 실바-에므리키 라포르테-에데르송(이상 6명 맨시티), 사디오 마네-버질 반 다이크-앤드류 로버트슨-트렌트 알렉산더 아놀드(이상 4명 리버풀)이 이름을 올렸다.

맨시티와 리버풀을 제외하곤 유일한 타팀 선수로는 손흥민이나 아자르가 아닌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선정되서 많은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공격수이자 해설자로 일하고 있는 앨런 시어러가 직접 "꾸준한 모습을 보여준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포그바가 올해의 선수에 들어간 것은 이상하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PFA 올해의 팀 선정에 논란이 일자 포브스는 맨시티와 리버풀을 제외한 18개 팀의 선수들로 베스트 11을 구성해서 시즌 내내 꾸준한 활약을 기렸다.

먼저 공격진의 축은 아자르-손흥민 두 특급 윙어들이었다. 손흥민에 대해서 포브스는 "그는 토트넘과 런던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라고 극찬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제대로 토트넘 경기에만 나서지 못하면서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포브스는 "그는 이번 시즌 아시안게임과 아시안컵을 병행하며 성과를 냈다. 뿐만 아니라 첼시 상대로 이번 시즌 최고의 골을 넣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자르에 대해서 포브스는 "그는 이번 시즌 16개의 리그 골과 15개의 도움을 거뒀다. 첼시 입단 이후 최고 기록이다. 아자르가 없는 EPL 베스트 11은 읽을 가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머지 9자리에는 알렉산더 라카제트(아스날)-살로몬 론돈(뉴캐슬)-주앙 무팅요(울버햄튼)-에티엔 카푸예(왓포드)-셰인 더피(브라이튼)-나단 아케(본머스)-리카르도 페레이라(레스터)-루크 쇼(맨유)가 이름을 올렸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