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수원 한의권, ''우리는 FA컵에 강하기 때문에 기대해도 좋다''
등록 : 2019-05-15

[사진]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수원, 이인환 기자] "많은 기대를 받고 왔는데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줘서 팬들에게 죄송했다"

수원 삼성은 15일 오후 7시 30분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 광주 FC와 경기에서 신세계와 사리치, 한의권의 연속골을 앞세워 3-0 승리를 거뒀다.

대회 통산 4회 우승(2002, 2009, 2010, 2016)을 기록한 수원은 3시즌 연속 8강에 오르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반면 공식전(이전 13경기 7승 6무) 무패를 달리던 광주는 이번 시즌 첫 패를 맛봤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한의권은 "이번 시즌 첫 골이 너무 늦게 터졌다. 마음 고생이 너무 심했다. 앞으로 분발해서 더 많은 포인트를 기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한의권은 "프로 온 이후 항상 오랜만에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가 부진을 벗어나려 했다. 마음가짐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시즌 첫 골을 기록한 한의권은 "많은 기대를 받고 왔는데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줘서 팬들에게 죄송했다. 그래서 골을 넣고 제대로 세리머니를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수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던 한의권은 "사실 골도 첫 슈팅때 넣어야 했는데 마무리하지 못했다. 운이 좋아서 재차 슈팅때 넣었던 것 같다"고 평가했따.

한의권은 "지난 시즌 울산 현대와 경기를 하면 팀이나 나나 안 좋았다. 그래서 울산전은 어느 때보다 이기고 싶다. 이런 마음이 뭉치면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FA컵에서 강호들이 연달아 탈락하며 수원은 우승을 위한 도전에 순풍이 불게 됐다. 한의권은 "수원은 FA컵에 강한 팀이다. 선수들도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팬들이 기대해도 좋다"고 미소를 보였다.

한의권은 "수원 공격진에서 타가트-데얀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주목받았다. 나는 뒤에서 많이 배우고 있다"며 "사리치와 말이 안 통해서 통역을 통해 대화를 나눈다. 움직임에 대해서는 사리치가 지시하면 알아서 잘 따르면 된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