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수원 이임생, ''부임 후 첫 연승, 이기면 이길수록 자신감 커질 것''
등록 : 2019-05-15

[사진]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OSEN=수원, 이인환 기자] "전반 선제골 넣어서 다행"

수원 삼성은 15일 오후 7시 30분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전 광주 FC와 경기에서 신세계와 사리치, 한의권의 연속골을 앞세워 3-0 승리를 거뒀다.

대회 통산 4회 우승(2002, 2009, 2010, 2016)을 기록한 수원은 3시즌 연속 8강에 오르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향해 한 발 더 나아갔다. 반면 공식전(이전 13경기 7승 6무) 무패를 달리던 광주는 이번 시즌 첫 패를 맛봤다.

수원의 이임생 감독은 "전반 상대가 수비적으로 나와서 선제골을 넣는 타이밍을 걱정했다. 다행히도 전반 선제골을 넣어서 다행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타가트가 부상을 호소한 것이다. 내일 정밀 검진을 가질 것이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1골 1도움을 기록한 한의권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축하한다. 이 퍼포먼스를 리그에서도 이어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임생 감독은 "다가오는 한 경기, 한 경기 마다 집중하겠다. 감독 부임 이후 첫 연승이다. 이기면 이길수록 선수들 자신감이 커진다. 항상 겸손하게 준비한다는 생각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리그 선두 울산 현대와 경기를 앞두고 있는 이임생 감독은 "데얀-염기훈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을 안배해서 다행이다. 걱정거리는 타가트의 부상인데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mc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