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롤챔스] 만점 해결사 '플레임' 이호종, ''교체 출전, 부담감 없었다''
등록 : 2019-03-15

[OSEN=종로, 고용준 기자] "내가 캐리한다고 했잖아"(플레임 이호종), "나이스 플레임"(담원 선수 일동)"

'플레임' 이호종의 쿼드라킬로 에이스를 띄우자, 담원 선수들이 한 마음으로 "나이스"를 외쳤다. 예정되지 않았던 비상 출격이었지만 기장님의 명품 캐리력은 여전했다. 천금같은 승리를 만들어낸 '플레임' 이호종은 환한 웃음과 함께 승리의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담원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한화생명과 2라운드 경기서 2-1 로 승리했다. 3세트 교체 투입된 이호종은 결정적인 쿼드라킬로 팀의 시즌 9승째에 일조했다. 

경기 후 이호종은 "중요한 경기라 나서지 못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던 경기였다. 교체 출전했지만 팀 승리에 보탬이 되서 너무 기쁘다"면서 "교체 출전이었지만, 큰 부담감은 없었다. 팀원들과 방향을 잡고 나서, 경기에 임했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트할' 박권혁의 아트록스와 맞대결 구도에 대해 그는 "블라디미르가 라인전이 불리한 상성이었지만, 라인전이 잘 풀리면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다음 상대인 그리핀전에 대해서도 승리의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예전에 우리 팀이 패할 때는 내가 있지 않았다. 더 열심히 해서 이번에는 좋은 결과를 만들어 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 scrapp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