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롤챔스] '아 너구리!' 동점 허용한 담원, '플레임' 이호종 3세트 투입
등록 : 2019-03-15


[OSEN=종로, 고용준 기자] 또 다시 '너구리' 장하권의 평정심이 무너졌다. 여기다가 불운이 함께하면서 담원이 뼈아픈 동점을 허용했다. '플레임' 이호종이 위기의 담원을 구하기 위한 해결사로 2라운드 한화생명전 3세트에 투입됐다. 

담원은 15일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한화생명과 2라운드 3세트에 '너구리' 장하권을 빼고, '플레임' 이호종을 탑 라이너로 교체 투입했다. 

1세트 선취점을 뽑아내면서 기분 좋게 경기를 출발한 담원은 2세트 '너구리' 장하권의 결정적인 실수로 주도권을 내주면서 흔들렸다. 승부수로 시도했던 내셔남작 사냥도 체력 1을 남긴 상태서 '키' 김한기의 바드에 스틸을 허용하면서 넥서스를 내주고 말았다. 

스프링 2라운드부터 담원으로 합류한 이호종은 이번 스프링 9세트에 나서 5승 4패 KDA 3.94를 기록하고 있다. 이호종은 3세트 블라디미르를 선택했다. / scrapp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