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메호대전'은 결승에서 가능..토트넘vs맨시티, 리버풀vs포르투 [UCL 8강 대진]
등록 : 2019-03-15

[OSEN=한용섭 기자]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강호 맨체스터 시티를 만난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15일(한국시간) 스위스 니옹 UEFA 본부에서 2018-2019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대진 추첨을 진행했다. 

토트넘에 행운은 없었다. 토트넘은 EPL 선두를 달리고 있는 맨시티와 맞붙는다. 8강에 4팀이나 오른 EPL 팀들에서 유일한 리그 매치가 됐다. 메시(바르셀로나)와 호날두(유벤투스)의 '메호대전'은 바르셀로나와 유벤투스가 결승전에 올라가야 성사된다. 

바르셀로나는 8강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난다. 리버풀은 최약체로 꼽히는 포르투를 만난다. 호날두의 유벤투스는 레알 마드리드를 탈락시킨 아약스와 맞붙는다.

유벤투스가 승리하면, 토트넘-맨시티 승자와 4강에 만난다. 바르셀로나가 4강에 오르면 리버풀-포르투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다. 결국 '메호대전'은 꿈의 결승에서 가능한 경우의 수다. 


▲UCL 8강 대진표
아약스(네덜란드)-유벤투스(이탈리아)
토트넘(잉글랜드)-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리버풀(잉글랜드)-FC 포르투(포르투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바르셀로나(스페인)

*앞 팀이 8강 1차전 홈 팀.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