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오!쎈 인터뷰]
등록 : 2019-03-15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오늘 승리는 기쁘지만, 더 철저하게 준비해서 남은 경기에서도 지금 기세를 유지해야죠."

선수들과 함께 밤잠을 줄여가면서 공들인 결과가 승리로 나타나자, 최승민 킹존 코치는 연신 싱글벙글이었다. 킹존 최승민 코치는 시즌 9승째를 올리면서 최소 4위 이상을 바라보겠다는 의욕을 내비췄다. 

킹존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진에어와 2라운드 경기서 2-0 으로 승리했다. '커즈' 문우찬이 그라가스로 1세트, 2세트 정글을 휘저으면서 팀의 9승째를 견인했다.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린 킹존은 시즌 9승 5패 득실 +8이 되면서 한화생명과 담원의 2라운드 결과와 상관없이 4위 자리를 지키게 됐다. 3위 샌드박스와 격차를 한 경기로 좁혔다.

경기 후 OSEN과 만난 최승민 코치는 "승리는 기쁘지만, 더 철저하게 준비해서 남은 경기에서도 현 기세를 유지하겠다"면서 "2세트 실수가 나온 점은 아쉬움이 남는다. 피드백을 통해 더 보완해서 남은 경기에서는 더 좋아진 경기력을 보이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담원전부터 정글러 '커즈' 문우찬이 전성기를 떠올리는 듯한 경기력을 보일 수 있는 비결을 묻자 최 코치는 호탕한 웃음과 함께 그간의 일화를 전했다. 

"(문)우찬이가 노력을 많이 했다. 코칭스태프들도 함께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누면서 부족한 점을 보완해 나갔다. 정말 합심해서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

킹존의 다음 상대는 이틀 뒤 17일 젠지. 최 코치는 그리핀의 전승을 저지한 젠지에 대한 경각심을 늦추지 않으면서 철저한 준비를 통해 순위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다음 상대인 젠지는 항상 잘하는 팀이라 생각하고 있다. 저력을 가진 팀이라 더 세밀하게 분석하고 대비하겠다. 밴픽적이나 경기 내적인 면까지 철저하게 준비하겠다. 고생하고 계시는 사무국 분들과, 강동훈 감독님 및 선수단 전제, 열정적으로 성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남아 있는 일정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 scrapp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