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투헬의 다짐...''네이마르-카바니 없어도 PSG DNA는 공격적''
등록 : 2019-02-12

[OSEN=이인환 기자] 토머스 투헬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공격적인 경기를 약속했다.

맨유와 PSG는 오는 13일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리는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을 가진다.

결전을 앞두고 맨유-PSG 두 팀의 분위기는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맨유는 군나르 솔샤르 감독 부임 이후 연전연승을 달리며 리그 4위까지 올랐다. 폴 포그바-마커스 래쉬포드-앙토니 마샬 등 여러 선수들의 플레이가 살아났다.

반면 PSG는 연이은 부상에 울고 있다. '에이스' 네이마르가 중족골 부상으로 쓰러졌을 뿐만 아니라, 에딘손 카바니 역시 엉덩이 부상으로 출전이 힘든 상태다. 킬리안 음바페와 PSG를 대표하는 황금 공격 3인방 중 2명이 맨유와 1차전에 결장한다.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PSG의 투헬 감독은 "음바페에게만 부담은 줄 수는 없다. 그는 분명히 뛰어난 선수지만 카바니-네이마르의 공백을 모두 채울 수는 없다. 동시에 3가지 일을 해낼 수는 없다. 음바페는 자신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좋은 경기를 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투헬 감독은 "팀의 정체성을 바꾸기는 쉽지 않다. PSG란 팀의 정체성은 공격이다. 분명히 주요 선수들이 빠지지만, 지금 팀의 정체성을 바꿀 수는 없다. 우리 팀은 DNA 레벨부터 공격하고 기회를 창조하는데 익숙하다"고 공격적인 축구를 예고했다.

네이마르의 공백에 대해 질문을 받은 투헬은 "만약 맨유에서 포그바나 래쉬포드가 없다고 생각해보라. 이렇게 뛰어난 선수들을 쉽게 대체할 수는 없다. 네이마르는 유럽에서 손 꼽히는 선수다. 우리는 카바니와 함께 2명의 키플레이어 없이 경기에 나선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