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청용-황인범, 이재성-기성용 공백 메운다 [한국-키르기스스탄]
등록 : 2019-01-11

[OSEN=이균재 기자]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의 부상 공백을 황인범(대전)과 이청용(보훔)이 메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1차전서 필리핀을 1-0으로 제압했던 한국은 중국에 다득점 뒤진 2위에 올라있다.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제물로 조기 16강행을 노린다.

한국은 1차전에 이어 변함없이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필리핀전 결승골 주인공인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방을 책임진다. 2선엔 이청용,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황희찬(함부르크) 등 독일파 3명이 출격한다.

정우영(알 사드)이 황인범의 파트너로 중원을 구축하고, 홍철(수원),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김민재, 이용(이상 전북)이 포백을 형성한다. 골문은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킨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