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야후스포츠 “BOS, 사무국 조사 결과 기다리지 말고 코라 감독 경질해야”
등록 : 2020.01.15

[사진] 보스턴 레드삭스 알렉스 코라 감독.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미국매체 야후스포츠가 보스턴 레드삭스가 사인 훔치기 논란에 연루된 알렉스 코라 감독을 경질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야후스포츠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코라 감독이 2020시즌 보스턴의 지휘봉을 가능성이 높다. 어쩌면 앞으로 다시는 감독을 하지 못할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이날 2017년 있었던 휴스턴의 전자기기를 사용한 사인 훔치기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휴스턴은 외야에 설치된 카메라를 이용해 부정한 방법으로 상대팀의 사인을 훔치고 타자들에게 전달한 것이 내부고발을 통해 적발됐다. 그 결과 휴스턴 제프 르나우 단장과 A.J. 힌치 감독은 1년 무보수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고 휴스턴은 벌금 500만 달러를 부과받은 동시에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을 박탈당했다.

코라 감독은 2017년 휴스턴에서 벤치 코치를 역임했다. 만프레드 감독의 보고서에는 코라 감독이 사인 훔치기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고 언급됐다. 하지만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2018년 보스턴의 사인 훔치기 의혹에 대한 조사를 끝내고 코라 감독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스턴은 2017년 스마트 워치를 이용해 상대팀의 사인을 전달받은 것이 적발돼 벌금을 냈다. 이후 재발 방지를 약속했지만 2018년에도 전자기기를 이용해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보스턴은 2018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야후스포츠는 “만약 보스턴이 똑똑하다면 사무국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코라 감독을 경질할 것이다. 그래야 엉망진창으로 흘러가는 현재 상황과 2018년 월드시리즈 우승의 의미를 깨끗하게 만들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휴스턴은 사무국의 징계가 발표되자 곧바로 러나우 단장과 힌치 감독을 해고했다. 야후스포츠는 “휴스턴의 선례가 있는만큼 보스턴이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 코라 감독을 경질한다고 하더라도 팀을 비난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만약 보스턴이 최선의 결과를 기대하고 조사 결과를 기다린다면 상황은 더욱 나빠질 수 있다”며 보스턴이 코라 감독에게 강경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