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유영, 韓 피겨 역사상 첫 동계유스올림픽 金
등록 : 2020.01.14

[OSEN=이인환 기자] 유영(과천중)이 한국 피겨 역사상 처음으로 동계청소년올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

유영은 14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0년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총점 140.49점(기술점수(TES) 73.11점 + 예술점수(PCS) 67.38점)을 기록했다.

앞선 쇼트프로그램에서 73.51점으로 1위에 올랐던 유영은 합계 214.00점으로 가볍게 우승을 확정했다. 2위 크세니아 시니치나(200.03점) - 3위 안나 플로리바(187.72점, 이상 러시아)를 여유롭게 따돌렸다.

동계청소년올림픽은 2012년부터 시작됐다. 한국 피겨 선수가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유영이 처음이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잠시 트리플 악셀을 아낀 유영은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제 실력을 뽐냈다. 첫 번째 점프 과제부터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며 깔끔하게 연기를 이어갔다.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킨 유영은 이후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트리플 루프를 모두 성공시켰다.

기세를 탄 유영은 남은 연기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그는 트리플 플립과 더블 악셀 이후 플라잉 카멜 스핀으로 깔끔하게 연기를 마무리하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