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멋진 선배' 손흥민, 원더골+배려심...'데뷔' 패럿에 매치볼 양보 (英언론)
등록 : 2019.12.0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환상적인 골을 터뜨린 손흥민이 소속팀 후배를 위해 매치볼을 양보했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 경기에서 손흥민의 맹활약에 힘입어 5-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고, 이어 전반 9분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 기점이 되는 측면 돌파를 선보였다. 전반 32분엔 약 70m를 질주하는 단독 드리블에 이은 완벽한 슈팅으로 리그 5호골이자 시즌 10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이날 다득점-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을 추가했다. 토트넘은 6승 5무 5패, 승점 23으로 리그 5위로 점프했다.

손흥민은 전반 32분 자신의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공을 잡은 후 상대 진영까지 단독 드리블로 질주해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드리블을 막기 위해 무려 7명의 번리 선수들이 달려들었지만 방해가 되지 않았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손흥민은 자신의 커리어에 길이 남을 이날 경기를 기념하기 위해 매치볼을 챙겼지만 조세 무리뉴 감독의 부탁에 대인배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지만 손흥민에게 매치볼을 트로이 패럿에게 양보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보도했다. 

2002년생인 패럿은 이날 경기를 통해 EPL 데뷔 경기를 치렀다. 패럿은 후반 40분 델레 알리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데뷔전 기회를 준 무리뉴 감독은 매치볼까지 선물하며 패럿을 배려했다. 팀의 에이스 손흥민 또한 무리뉴 감독의 부탁에 응하며 후배의 리그 데뷔전을 축하했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