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바르샤 수비수, ''돈벌이 아주 좋지만 이건 안산다''
등록 : 2019.11.1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바르셀로나 수비수 클레망 랑글레가 검소함의 미덕을 보였다.

랑글레는 2017년 겨울 바르사로 둥지를 옮겨 활약하고 있다. 지난 시즌 주전으로 바르사의 리그 2연패에 공헌한 랑글레는 올 시즌도 리그 10경기에 선발 출전하며 굳건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랑글레는 13일(한국시간) 축구전문 트라이벌 풋볼에 실린 인터뷰서 “메시는 세계 최고의 선수지만, 드레싱 룸의 친구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매일 정말 평범하게 행동한다”고 말했다.

랑글레는 프랑스 낭시, 스페인 세비야서 뛰다 세계 최고의 명문 클럽인 바르사 이적 후 이름값이 높아졌다. 프랑스 대표팀에도 발탁해 A매치 5경기를 소화했다. 부와 명예를 모두 얻었지만 검소함은 여전하다.

랑글레는 “내 생활방식을 바꾸진 않았다. 난 낭시의 스타가 아니었고 지금도 아니”라며 “돈벌이가 아주 좋고, 식당에 가면 가격을 볼 필요 없지만 페라리는 사지 않을 것이다. 페라리도 그냥 차일 뿐 다른 차들과 다를 게 없다”고 단언했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