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우린 소니 가질 자격이 없어'' 팬들, 토트넘 경기력에 실망
등록 : 2019.11.11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토트넘의 실망스런 경기와 비교해 팬들의 손흥민(27)에 대한 애정이 깊어지고 있다. 

손흥민은 10일(한국시간)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홈경기에서 군계일학 활약을 선보였다. 후반 13분 상대 수비수 실수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로 연결, 리그 3호골이자 시즌 8호골을 성공시켰다. 

하지만 토트넘은 웃지 못했다. 손흥민의 활약에도 불구, 후반 33분 조지 발독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점 1을 얻는데 그쳤다. 결국 리그 5경기 동안 1승도 올리지 못한 채 3무2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리그 14위까지 추락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실망스럽다. 이겨서 승점 3을 가져왔어야 하는 경기"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가장 눈에 띄었다. 델레 알리가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고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서 많은 움직임을 가져갔지만 손흥민의 활약과 비교되지 못했다. 실제 유럽축구통계업체인 영국 '후스코어드닷컴'도 손흥민에게 양팀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인 7.9을 부여해 이를 인정했다. 

팬들의 목소리를 주로 전하는 영국 매체 '풋볼팬캐스트'는 11일 SNS를 참고해 토트넘팬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실제 팬들은 손흥민의 인터뷰 동영상에 "손흥민은 모든 것을 쏟았다. 불행하게도 다른 모든 선수들은 경기종료 10분 전까지 그러지 못했다. 멘탈이 빨리 바뀌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냈다. 

이밖에도 "손흥민이 실망하기에 충분했다. 그는 매번 우리팀의 최고 선수다. 우리는 손흥민을 가질 자격이 없다", "소니는 모든 것을 쏟고 그의 표정은 내 기분이 정확하게 어떤지 말해준다. 이 팀은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 "우리가 정말로 관심을 갖는 유일한 선수다", "정말 팬들처럼 반응하는 것 같다. 사랑스런 소니"라며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보이면서 토트넘의 경기력에 실망감을 표현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