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폭력적인 中 축구' 정정용호에 완패, 판다컵 굴욕은 계속된다
등록 : 2019.11.11

[OSEN=우충원 기자] 판다컵서 당한 굴욕을 되갚고 싶었지만 중국 축구의 실력은 많이 부족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8 대표팀은 미얀마 양곤 투운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예선 I조 3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권민재(개성고)의 활약으로 1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중국을 4-1로 꺾었다. 

중국에 완승을 거둔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내년 10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 본선 진출을 확정 지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중국은 이를 갈았다. 중국에서 열린 판다컵에서 당한 굴욕을 복수하겠다는 의지였다. 

중국은 한국 축구에 앙금이 남아있다. 지난 5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판다컵에서 김정수 감독이 이끌던 한국 U18 대표팀은 중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여기에 한국의 박규현(베르더 브레멘)을 비롯한 일부 선수들이 트로피에 발을 올려놓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하며 중국 축구팬들의 공분을 샀다. 

중국 매체 ‘신콰이보’는 6일 “중국이 1, 2차전을 승리하고 골득실을 쌓을 수 있다면 한국을 밀어붙일 힘이 있을 것”이라며 “한국과 겨뤄 지난 판다컵의 복수를 할 기회”라며 칼을 갈았다. 

중국은 거친 경기로 압박을 시작했다. 시종일관 과격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오현규(수원삼성) 등 상대 선수의 거친 태클에 발목을 부여잡고 쓰러지는 장면들은 경기 내내 반복해서 나왔을 정도였다.
 
한국의 선제골도 중국의 거친 플레이에서 비롯됐다.  페널티 박스 오른쪽을 파고들던 황재환(울산현대고)이 중국 수비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다. 감독까지 나선 중국은 거칠게 항의 했지만 주심의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단순히 거친 플레이만 나온 것이 아니라 이해하기 힘든 모습도 나왔다. 헤더 슈팅을 시도할 때 고의적으로 손을 사용했다. 물론 주심은 당시 옐로카드를 꺼냈다. 

반전을 원했지만 중국은 실력이 부족했다. 판다컵서 드러났던 한국 선수들의 문제를 축구 자체로 넘고 싶었지만 중국의 능력은 분명 한계가 드러났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