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2019년 UCL 득점 1위는? 메시&호날두 아닌 손흥민...아구에로-레반도프스키도 제쳐
등록 : 2019.11.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UCL의 사나이란 이름은 이제 호날두가 아닌 손흥민의 것.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즈베즈다와 경기에서 4-0으로 완벽하게 승리했다.

시즌 원정 첫 승을 거둔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승 1무 1패, 승점 7을 기록하며 B조 2위를 유지했다. 동시에 즈베즈다(승점 3)와 격차를 벌렸다.

태클 파동에도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후반 12분 강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린데 이어 로즈의 패스를 받아 멀티골을 완성했다. 그는 개인 통산 122호 골과 123호 골을 터뜨려 차범근 전 감독(121골)을 넘어 한국인 유럽 최다골의 주인공이 됐다.

멀티골을 완성한 손흥민은 후반 30분 세세뇽과 교체로 경기장을 떠났다.  한편 이날 손흥민이 교체로 경기장을 떠나자 토트넘 원정 응원단은 그를 향해 박수갈채를 보냈다.

멀티골도 있지만 힘든 상황에서 고개 숙이지 않고 이겨낸 손흥민을 향한 격려의 의미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이날도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바이에른 뮌헨전(1골, 2-7 패)을 시작으로 즈베즈다전 홈경기(2골, 6-0 승), 즈베즈다전 원정(2골, 4-0 승)으로 UCL 3경기 연속 골을 터트렸다.

영국 축구 전문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이날 경기 평점으로 손흥민에게 평점 9점을 부여했다. 이는 토트넘 내 최고 평점이었다. 손흥민의 뒤를 이어 로 셀소(8.5점)와 은돔벨레(8.0점) 순이었다.

손흥민의 유럽 무대 활약은 단순한 돌풍이 아니다. 그는 2019년 통산 UCL 득점에서 9골(2018-2019시즌 4골, 2019-2020시즌 5골)로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과 함께 공동 1위에 올랐다.

손흥민의 뒤에는 기라성 같은 선수들이 있었다.  3위는 황희찬의 동료 에링 할란트(잘츠부르크) -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가 이었다. 한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세르히오 아구에로(맨시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뮌헨)과 함께 공등 5위에 머물렀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